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낮은 가지 끝에 내려도 아름답고
험한 산에 내려도 아름다운 새벽눈처럼
내 사랑도 당신 위에 그렇게 내리고 싶습니다.
밤을 새워 당신의 문을 두드리며 내린 뒤
여기서 거기까지 걸어간 내 마음의 발자국 그 위에 찍어
당신 창 앞에 놓아두겠습니다.
당신을 향해 이렇게 가득가득 쌓이는 마음을 모르시면
당신의 추녀 끝에서 줄줄이 녹아
고드름이 되어 당신에게 보여주겠습니다
그래도 당신이 바위처럼 돌아앉아 있으면
그래도 당신이 저녁산처럼 돌아앉아 있으면
바람을 등에 지고 벌판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당신을 사랑했었노라는 몇 줄기 눈발 같은 소리가 되어
하늘과 벌판 사이로 떠돌며 돌아가겠습니다.

 

 


  1. 혼자 가는 길 _Weekly Life Artist

    Date2018.12.14 By들불 Views72
  2. 당신은 _Weekly Life Artist

    Date2018.11.16 By들불 Views72
  3. 그대의 빛 [영감있는 주간 손그림 #6]

    Date2018.11.06 By들불 Views85
  4. Holy10 [영감있는 주간 손그림 #5]

    Date2018.10.24 By들불 Views73
  5. 들키지 않은 외로움 [영감있는 주간 손그림 #4]

    Date2018.10.18 By들불 Views45
  6. Love Yourself, [영감있는 주간 손그림 #3]

    Date2018.10.02 By들불 Views19
  7. 오직 한 번에, 하나의 문

    Date2018.09.14 By라이프가드너 Views32
  8. 나의 축복이, [영감있는 주간손그림 #2]

    Date2018.09.11 By라이프가드너 Views52
  9. 지금 나를, [영감있는 주간손그림 #1]

    Date2018.09.11 By라이프가드너 Views50
  10. 인차리를 돌아서 나올 때면 못다 이룬 사랑으로 당신이 내게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43
  11.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조용히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30
  12. 한평생을 살아도 말 못하는 게 있습니다.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26
  13.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29
  14. 그대여 절망이라 말하지 말자.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25
  15. 낮은 가지 끝에 내려도 아름답고 험한 산에 내려도 아름다운 새벽눈처럼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12
  16. 당신을 사랑할 때의 내 마음은 가을 햇살을 사랑할 때와 같습니다.

    Date2016.11.23 By테스터 Views12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