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울산 언양 백련사(주지 천도스님)는 오는 9월15일 오후7시 경내에서 '백련사에서 듣는 팔만대장경 이야기 작은거인 김수철콘서트’를 연다.

우리 소리에 대해 남다른 열정을 가진 가수 김수철은 1998년 팔만대장경 음반을 발매했다. 팔만대장경이 보관된 장경각을 찾은 김수철은 술담배를 끊고 음악을 하는 자세를 바꾸기도 했다.

백련사 주지 천도스님은 “해인사 장경각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을 당시 해인사에서 김수철씨에게 음악을 의뢰해서 6개월 작업으로 팔만대장경 오케스트라곡이 만들어졌다”며 “20년 세월이 흐르는 동안 무대에 올려보지 못한 위대한 곡을 한번 올려보고 싶어서 준비한 강의와 공연이 있는 콘서트”라고 밝혔다.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kbulgyo@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울산 백련사, 팔만대장경 음악이야기 연다 바니하 2018.09.05 14
11 제5회 명상힐링박람회 참가업체 file 바니하 2018.08.07 58
10 2018명원세계차박람회, 8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COEX B홀에서 개최 file 바니하 2018.08.01 9
9 아무리 몸부림쳐도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자정을 넘긴 길바닥에 앉아 file 테스터 2016.11.23 10
8 그대여 흘러흘러 부디 잘 가라 소리없이 그러나 오래오래 흐르는 강물을 따라 file 테스터 2016.11.23 4
7 아침에 내린 비가 이파리 위에서 신음소리를 내며 어는 저녁에도 file 테스터 2016.11.23 4
6 이것이 진정 외로움일까 다만 이렇게 고요하다는 것이 file 테스터 2016.11.23 4
5 마음 울적할 때 저녁 강물같은 벗 하나 있었으면 날이 저무는데 마음 산그리메처럼 어두워 올 때 file 테스터 2016.11.23 2
4 가장 여린 가지가 가장 푸르다. 둥치가 굵어지면 나무껍질은 딱딱해 진다. file 테스터 2016.11.23 2
3 붓꽃이 핀 교정에서 편지를씁니다. 당신이 떠나고 없는 하루 이틀은 한 달 두 달처럼 긴데 file 테스터 2016.11.23 4
2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file 테스터 2016.11.23 2
1 간밤 비에 꽃 피더니 그 봄비에 꽃 지누나 file 테스터 2016.11.23 2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