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단순하고 느리게 즐기는 색다른 힐링, 오감을 만족시키는 행복 한 모금 
국내외 140여 업체 참여, 쉽고 즐거운 차 문화 체험 프로그램 열려 

“차(茶) 한 잔에 담긴 ‘소확행’ 맛보세요”

2017 명원세계차박람회_전통다례체험1.jpg

 

2017 명원세계차박람회1.jpg

 

2017 명원세계차박람회3.jpg

 

2017 박람회(11)_저용량.jpg

 

2017 박람회(41)_저용량.jpg

 

2017 박람회(57)_저용량.jpg

 

2018년 라이프스타일 키워드로 ‘소확행(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준말)’, 미니멀라이프,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등을 자주 접한다. 그 흐름을 반영하듯 ‘효리네 민박’, ‘숲속의 작은집’, ‘나는 자연인이다’와 같은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있다. 공통적으로 자극적인 콘텐츠에서 벗어나 단순하고 느린 시간 속 시각, 촉각, 청각의 감각이 스민 여유를 즐긴다. 이렇듯 행복은 단순 소유가 아니라 ‘경험’을 지향하고 있다.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게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란 무엇일까. 정신없는 업무 중간에 마시는 차 한 잔,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나누는 차는 개인의 심신을 돋우고 가족, 친구, 연인과의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만드는 소확행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 더불어 차 속에 녹아있는 테아닌은 심신을 이완시키고 혈압을 낮추는 작용까지 한다. 

정서적, 기능적으로 차가 주목받는 이때 관람 자체로 하나의 힐링이고 휴식이 될 ‘2018명원세계차박람회’가 8월 2일(목)부터 5일(일)까지 서울 코엑스 B홀에서 개최된다. 

명원세계차박람회는 다소 멀게 느껴졌던 차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한국 전통차부터 중국, 스리랑카 등 내 입맛에 맞는 다양한 세계 차를 쉽게 맛볼 수 있고, 현대인의 인테리어와 필요에 맞게 디자인된 다양한 다구, 차 문화 소품뿐 아니라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체험 프로그램까지 준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먼저 전통 다례 체험은 차의 맛과 색, 향과 소리를 아우르는 과정을 통해 일상의 평화를 만날 수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배울 수 있으며 특히 자녀와 함께할 수 있어 의미 있다. 다관에 차를 넣고 물을 식히고 우리고 잔에 따라내는 모든 과정에 감각을 기울일 때 오감을 만족시키는 ‘명상’으로도 손색이 없다. 체험 프로그램 신청은 현재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선착순 마감된다. 

차 덖음 체험도 준비되어 있다. 채취한 녹차 잎을 여러 차례 덖고 비비는(유념) 차 만들기는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체험으로, 차를 만들기 위해 들이는 과정 속 정성까지 느껴볼 수 있다. 행사 기간 중 현장에서 관람 및 체험할 수 있다. 

또한 남쪽 지역의 차(한라산, 하동, 보성의 녹차)와 북쪽 지역의 물(백두산의 물)로 차를 우리는 한국 평화 다례도 만날 수 있다. 평화를 기원하고 서로 함께 만드는 조화와 교감의 메시지를 따뜻한 차에 담아 전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차, 다구, 목공, 천연염색 등 차와 관련된 약 140여개의 부스를 만날 수 있다. 국내외 내로라하는 차 업체에서 제조한 특색 있는 차를 시음하고, 도자기와 목공예, 천연염색, 향 등 차 관련 문화상품을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행사 기간 중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아이스티 아트 퍼포먼스, 청소년, 일반인이 참가하는 전국 다례경연대회도 놓치지 말자. 

관람객 사전 등록 및 세부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8명원세계차박람회’를 준비하고 있는 김의정 이사장은 “다산 정약용 선생은 차 마시기 좋은 때를 ‘아침이 밝아올 때, 뜬구름이 맑은 하늘에 피었을 때, 낮잠에서 막 깨었을 때, 밝은 달이 맑은 산골 개울물에 떨어져 비칠 때’라고 하셨다. 남녀노소, 스트레스로 지친 분들이 자신에게 여유가 필요할 때 차 한 모금 하면서 숨을 고르는 시간을 가져보면 좋겠다. 홀로 또는 함께 차를 마시는 잠깐의 시간이 무더운 여름 속 상쾌한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명원 문화재단 개요 

명원 문화재단은 한국 차의 선구자인 명원 김미희 선생의 의지를 이어가고 있는 한국 차문화와 다도의 종가이다. 명원 다례 전수관, 궁중다례원, 명원 다도 대학원, 지리산 명원 茶園, 전국 지부와 지회, 해외 지부에서 명원 다인을 교육, 육성하고 있으며 한국 최초로 정규대학교에서 다례수업을 시작한 국민대학교에서 다례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 울산 백련사, 팔만대장경 음악이야기 연다 바니하 2018.09.05 14
11 제5회 명상힐링박람회 참가업체 file 바니하 2018.08.07 58
» 2018명원세계차박람회, 8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COEX B홀에서 개최 file 바니하 2018.08.01 9
9 아무리 몸부림쳐도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자정을 넘긴 길바닥에 앉아 file 테스터 2016.11.23 10
8 그대여 흘러흘러 부디 잘 가라 소리없이 그러나 오래오래 흐르는 강물을 따라 file 테스터 2016.11.23 4
7 아침에 내린 비가 이파리 위에서 신음소리를 내며 어는 저녁에도 file 테스터 2016.11.23 4
6 이것이 진정 외로움일까 다만 이렇게 고요하다는 것이 file 테스터 2016.11.23 4
5 마음 울적할 때 저녁 강물같은 벗 하나 있었으면 날이 저무는데 마음 산그리메처럼 어두워 올 때 file 테스터 2016.11.23 2
4 가장 여린 가지가 가장 푸르다. 둥치가 굵어지면 나무껍질은 딱딱해 진다. file 테스터 2016.11.23 2
3 붓꽃이 핀 교정에서 편지를씁니다. 당신이 떠나고 없는 하루 이틀은 한 달 두 달처럼 긴데 file 테스터 2016.11.23 4
2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file 테스터 2016.11.23 2
1 간밤 비에 꽃 피더니 그 봄비에 꽃 지누나 file 테스터 2016.11.23 2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