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27 12:06

모루 위에 얹어놓고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baSmyz.jpg

 

마음에 대못

 

다리를 뽀족하게 깍고

머리를 둥글납작하게 다듬어

당신의 마음에 박아넣을

대못 하나 만들었다

 

뜨거운 불길 한 번 지나간 뒤

나를 모루 위에 얹어놓고

쇠로 등을 두드리고 있었다

 

두 팔에 대못을 박아놓고

광목의 천을 걸어놓아

바람 불 때마다 또 천 년씩

펄럭이고 있었다

 

진흙 속에서 죽었다 살았다

또 그렇게 천 년씩 지나갔다

쾅쾅 치는 소리가 들려

번쩍 눈을 뜨니 내몸의 벽에

담벼락에 망치로 못을 박고 있었다

 

덜컹 관이 들어올려지고

대못이 쑤욱 뽑혀져 나가고

문짝이 활짝 열리더니

폭우가 쏟아졌다

 

당신에게 손발까지 박힌 채

한참을 잠들다 깨다

그렇게 천 년씩 지나갔다

 

어제 빗방울 하나가

그제 눈송이 하나가

눈에, 입에 와 부딪히는 것이

세게 못 박는 소리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5 되돌아갈 수 없는 길 주기쁨 2019.03.06 23
244 뚝배기 주기쁨 2019.03.05 19
243 대설주의보 주기쁨 2019.03.05 21
242 적멸에 들겠다 주기쁨 2019.03.04 14
241 잘 활용하기 주기쁨 2019.03.04 18
240 지킬 수 있는 그런 주기쁨 2019.03.01 23
239 힘들었던 시절 주기쁨 2019.02.28 32
238 행복의 조건 주기쁨 2019.02.28 31
» 모루 위에 얹어놓고 주기쁨 2019.02.27 20
236 삶이란 주기쁨 2019.02.27 19
235 등을 토닥이고 주기쁨 2019.02.26 23
234 제대로 된 화두 주기쁨 2019.02.26 18
233 나와 우리 주기쁨 2019.02.25 19
232 그렇게 느껴지면서 주기쁨 2019.02.25 25
231 산천 초목 위에 주기쁨 2019.02.22 18
230 욕심은 끝이 없는 듯 주기쁨 2019.02.22 22
229 사랑받을 만한 주기쁨 2019.02.21 20
228 설익은 사과처럼 주기쁨 2019.02.21 17
227 희망을 노래하자 주기쁨 2019.02.20 28
226 내몰지 않기 때문 주기쁨 2019.02.20 1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