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19 13:20

시월이 허물어지는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HHdaOj.jpg

 

불혹의 가을

 

세상을 보둠고

그리움에 통곡하고

지천명 바라보며 구름따라

흐르는 허공이고 싶구나

 

품격이 무엇이고 낙원이

어디인지 사람은 냉냉하고

자연은 다정하다 순응하는

일상이 새삼 소중해 진다

 

시월이 허물어지는

구석자리에서 나는

비로소 알몸이 되었다

 

바람이 가슴 열고

가을을 채우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삶이란 주기쁨 2019.02.27 5
235 등을 토닥이고 주기쁨 2019.02.26 5
234 제대로 된 화두 주기쁨 2019.02.26 7
233 나와 우리 주기쁨 2019.02.25 8
232 그렇게 느껴지면서 주기쁨 2019.02.25 4
231 산천 초목 위에 주기쁨 2019.02.22 6
230 욕심은 끝이 없는 듯 주기쁨 2019.02.22 5
229 사랑받을 만한 주기쁨 2019.02.21 4
228 설익은 사과처럼 주기쁨 2019.02.21 4
227 희망을 노래하자 주기쁨 2019.02.20 3
226 내몰지 않기 때문 주기쁨 2019.02.20 3
225 서녘 하늘 닮은 주기쁨 2019.02.20 6
» 시월이 허물어지는 주기쁨 2019.02.19 3
223 지시한대로만 사는 주기쁨 2019.02.19 3
222 노력 주기쁨 2019.02.19 1
221 지난 추억들마저 주기쁨 2019.02.18 3
220 돌아와 버렸다 주기쁨 2019.02.18 1
219 계속 살기 갈망한다 주기쁨 2019.02.18 0
218 외로움 주기쁨 2019.02.15 2
217 새파란 물을 주소서 주기쁨 2019.02.15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