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09 11:06

그리움 한자락에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IRdkxX.jpg

 

계절의 그리움

 

내 그리움은 이 밤 한 권의

낡은 시집을 삼키며

쓸쓸히 어두움을

건너고 있습니다

 

오늘도 낯선 거리

초라한 불빛에 등 기대고

비켜간 세월을 토해내는

 

더이상 아플 가슴이 없어

조심스러이 떨구어 놓은

빛바랜 마지막 잎새

 

발자국 멀리 잘 가라고

철저하게 외로웠던 날

 

무덤으로 접어 두었던

그리움 한자락에

긴 한숨으로 덧칠을 합니다

 

저 멀리

저벅저벅 걸어오는

초가을의 발자국 소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일으켜 세울 것이 주기쁨 2019.03.21 44
124 눈물에서만 산다는 주기쁨 2018.11.01 45
123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45
122 횡재 주기쁨 2019.03.12 45
121 삶이 없었던 주기쁨 2018.10.15 46
120 잘 가라, 내 사랑 주기쁨 2018.10.20 47
119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주기쁨 2018.10.26 47
118 찢어지는 음악 주기쁨 2018.12.27 47
117 온몸이 나래 되어 주기쁨 2019.01.03 47
» 그리움 한자락에 주기쁨 2019.01.09 47
115 귀뚜라미 주기쁨 2019.01.10 47
114 방울의 속삭임 주기쁨 2019.01.25 47
113 사랑하는 당신이 주기쁨 2018.10.18 48
112 시간을 견디며 주기쁨 2018.11.03 48
111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8
110 고요에 묻혀 침묵 주기쁨 2019.01.15 48
109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주기쁨 2019.03.14 48
108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file 테스터 2016.11.23 49
107 걸림없이 살 줄 알아라 주기쁨 2018.12.26 49
106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