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2.31 11:36

마흔여섯의 날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Dim5AX.jpg

 

마흔여섯의 날

 

늦게 피운 사랑도 폐경을

앞둔 양 실낱같은 생명줄로

파르르 몸부림치며

마흔여섯의 날이 간다 그렇게 간다

 

조막손도 닳고 기억도 녹 슬고

조금만 움직여도 무릎은 시려오고

이제 찬바람만 불어도 지쳐오는 가슴

 

다 닳아버렸구나

태산도 무너뜨릴 듯한 마음도

닳고 세상 거친 것들

보느라 눈도 무뎌지고

올라가려 하나 쳇바퀴마저

다 닳아버렸구나

 

쉰을 향해 내쳐가는 길에

이제 지친 몸만 남아

저 산 위까지 짐을 지고

 

돌아오면 아내는 삼을

넣고 따숩게 삶은 닭

소반에 바쳐 내게 건넸다

 

숨가쁘게 산을 헤치며

짐승처럼 살아도 행복했고

진흙 구렁에서 일해도

 

마흔여섯 고갯마루에 서

뒤돌아보니 먼길인 듯 하였으나

온 길은 어제 본

영화처럼 흘러갔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열심히 따라가다 주기쁨 2019.01.02 38
124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8
123 세상을 살아가며 주기쁨 2018.12.31 42
»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7
121 그대를 비출 등심에 주기쁨 2018.12.31 32
120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2
119 까치 한 마리 주기쁨 2018.12.29 49
118 무척 낯 설다 주기쁨 2018.12.29 42
117 남아있지 않은 주기쁨 2018.12.28 40
116 전화해야 하는데 주기쁨 2018.12.28 37
115 매력적인 궁둥이 주기쁨 2018.12.28 35
114 니네 부모님들은 주기쁨 2018.12.27 47
113 찢어지는 음악 주기쁨 2018.12.27 45
112 만나야 한다면 주기쁨 2018.12.27 51
111 감히 생각지도 못했어 주기쁨 2018.12.27 42
110 눈물 한 톨보다 주기쁨 2018.12.27 40
109 바람부는 날 주기쁨 2018.12.26 48
108 표현하기 주기쁨 2018.12.26 55
107 걸림없이 살 줄 알아라 주기쁨 2018.12.26 46
106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주기쁨 2018.12.26 5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