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Y874ets.jpg

 

장 대 비

 

온몸이 젖어버려도

후회하지 않을만큼

너와 함께하고 싶었으니까

 

단 한번만이라도

빈몸으로 널 맞으며

나만의 거리를

헤매보고 싶었고

 

감히 생각지도 못했어

아니, 어쩜 난

너 때문에 아플 것을

이미 알고 있었는지도 몰라

 

내겐 단단한 우의가 있고

나를 감싸 줄 우산이 있었기에

이토록 지독한

열감기에 걸릴거라곤

 

결국 넌 나의 발끝부터

촉촉히 젖어오더니

이내 온몸에 한기를

느끼게 하더구나

 

난 널 비켜가지 못했어

널 피하기 위해

가장 큰 우산을 준비했지만

 

나의 심장에 비수를 꽂았고

난 그만 자리에서

일어나고 말았지

여전히 넌 울고 있었어

 

어둠이 채 가시기도 전

너의 울부짖는 소리를

들었어너의 소리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시간을 견디며 주기쁨 2018.11.03 48
124 시샘하지 않는다 주기쁨 2019.02.15 20
123 시월이 허물어지는 주기쁨 2019.02.19 24
122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주기쁨 2019.01.03 37
121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3
120 십년의 우정이 주기쁨 2019.04.03 74
119 아름답길 바랍니다 주기쁨 2019.06.13 270
118 아직도 내 마음은 주기쁨 2019.02.12 23
117 아침 이슬 주기쁨 2018.09.22 102
116 아픈 가슴을 주기쁨 2018.10.03 76
115 애태우며 사랑했던 주기쁨 2019.02.14 19
114 어깨 주기쁨 2019.04.05 72
113 어둠을 씻어 내고 주기쁨 2019.01.15 42
112 어떤 사랑 주기쁨 2018.11.12 60
111 어리석은 시인처럼 주기쁨 2019.01.14 36
110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주기쁨 2018.12.26 56
109 어쩌면 쉽게 주기쁨 2018.12.23 32
108 언어가 날개짓 한다 주기쁨 2019.02.07 19
107 언어는 땅 속에 누웠고 주기쁨 2019.01.31 31
106 언제 그랬냐고 주기쁨 2019.02.12 2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