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Y874ets.jpg

 

장 대 비

 

온몸이 젖어버려도

후회하지 않을만큼

너와 함께하고 싶었으니까

 

단 한번만이라도

빈몸으로 널 맞으며

나만의 거리를

헤매보고 싶었고

 

감히 생각지도 못했어

아니, 어쩜 난

너 때문에 아플 것을

이미 알고 있었는지도 몰라

 

내겐 단단한 우의가 있고

나를 감싸 줄 우산이 있었기에

이토록 지독한

열감기에 걸릴거라곤

 

결국 넌 나의 발끝부터

촉촉히 젖어오더니

이내 온몸에 한기를

느끼게 하더구나

 

난 널 비켜가지 못했어

널 피하기 위해

가장 큰 우산을 준비했지만

 

나의 심장에 비수를 꽂았고

난 그만 자리에서

일어나고 말았지

여전히 넌 울고 있었어

 

어둠이 채 가시기도 전

너의 울부짖는 소리를

들었어너의 소리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전화해야 하는데 주기쁨 2018.12.28 2
115 매력적인 궁둥이 주기쁨 2018.12.28 2
114 니네 부모님들은 주기쁨 2018.12.27 0
113 찢어지는 음악 주기쁨 2018.12.27 1
112 만나야 한다면 주기쁨 2018.12.27 1
» 감히 생각지도 못했어 주기쁨 2018.12.27 0
110 눈물 한 톨보다 주기쁨 2018.12.27 0
109 바람부는 날 주기쁨 2018.12.26 1
108 표현하기 주기쁨 2018.12.26 3
107 걸림없이 살 줄 알아라 주기쁨 2018.12.26 0
106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주기쁨 2018.12.26 4
105 정성스럽고 친절한 주기쁨 2018.12.25 0
104 그대의 이름이 주기쁨 2018.12.25 0
103 우리가 쉬는 곳 주기쁨 2018.12.23 1
102 어쩌면 쉽게 주기쁨 2018.12.23 1
101 지금은 비록 어리석게 주기쁨 2018.12.23 2
100 지혜로움과 어리석움을 주기쁨 2018.12.16 9
99 밤에 쓰는 편지 주기쁨 2018.11.24 5
98 네가 살아가기엔 주기쁨 2018.11.20 2
97 불현듯 강 건너 주기쁨 2018.11.19 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