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uuVQXUJ.jpg

 

말 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털어놓고 받아주는

친구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 탓이겠지요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비위 맞추며 사는 게 버거워

내 속내를 맘 편히

 

웃으며 편하게 다시 만날 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더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

 

괴로울 때 찻잔을 앞에

놓고 마주할 수 있는사람..

밤새껏 투정을 해도 다음날

 

아무리 배가 고파도 입을

벌린다는 것이 흉이 될까 염려되어

식사는커녕 물 한 잔 맘껏

마실 수 없는 그런 사람보다는...

 

허물없이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상처받으며 아파할까봐

차라리 혼자 삼키고

말없이 웃음만을 건네주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말 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 답답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열심히 따라가다 주기쁨 2019.01.02 38
124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8
123 세상을 살아가며 주기쁨 2018.12.31 42
122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9
121 그대를 비출 등심에 주기쁨 2018.12.31 33
120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3
119 까치 한 마리 주기쁨 2018.12.29 50
118 무척 낯 설다 주기쁨 2018.12.29 44
117 남아있지 않은 주기쁨 2018.12.28 42
116 전화해야 하는데 주기쁨 2018.12.28 37
115 매력적인 궁둥이 주기쁨 2018.12.28 38
114 니네 부모님들은 주기쁨 2018.12.27 51
113 찢어지는 음악 주기쁨 2018.12.27 47
112 만나야 한다면 주기쁨 2018.12.27 54
111 감히 생각지도 못했어 주기쁨 2018.12.27 44
110 눈물 한 톨보다 주기쁨 2018.12.27 43
109 바람부는 날 주기쁨 2018.12.26 52
108 표현하기 주기쁨 2018.12.26 59
107 걸림없이 살 줄 알아라 주기쁨 2018.12.26 49
»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주기쁨 2018.12.26 56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