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04 13:07

배꼽 아래 뿌리가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X52OeT.jpg

 

어머니 손길

 

싹이 트고 새순이

올라오는 게

약발이 제대로 듣는 것이다

 

입으로 훌훌 불면서

한 그릇 마시고 나면

얼굴이고 가슴이고 등이고

 

세상에서 가장 좋은 약은

살과 뼈 얻어낸

육신에서푹 고아낸

뜨거운 마음이다

 

배꼽 아래 뿌리가

뜨거워지더니

온몸이 질퍼덕하다

 

살살 쓰다듬는다

얼음땅을 꾹꾹 누른다

약발이 듣는지

 

어머니 손길 같은

가랑비가

아버지 손길 같은

햇살이 마른 나뭇가지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힘들었던 시절 주기쁨 2019.02.28 7
294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주기쁨 2018.10.26 2
293 희망을 노래하자 주기쁨 2019.02.20 3
292 흔적없이 사라진 주기쁨 2018.10.03 1
291 흔들리는 코스모스 주기쁨 2019.01.11 1
290 횡재 주기쁨 2019.03.12 2
289 황혼을 따라 주기쁨 2018.09.28 2
288 호락호락하게 주기쁨 2019.03.07 1
287 현수막 펄럭이는 소리 주기쁨 2019.01.30 0
286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0
285 행복해 합니다 주기쁨 2018.10.02 1
284 행복의 조건 주기쁨 2019.02.28 5
283 행복은 그다지 주기쁨 2018.09.23 1
282 행복 거식증 file 바니하 2018.08.02 255
281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주기쁨 2019.03.27 10
280 한평생을 살아도 말 못하는 게 있습니다. file 테스터 2016.11.23 4
279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주기쁨 2019.03.14 2
278 한 걸음 더 주기쁨 2018.09.22 7
277 하얀 눈물이 창공에 주기쁨 2019.01.30 0
276 하루하루 주기쁨 2018.10.1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