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04 13:07

배꼽 아래 뿌리가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X52OeT.jpg

 

어머니 손길

 

싹이 트고 새순이

올라오는 게

약발이 제대로 듣는 것이다

 

입으로 훌훌 불면서

한 그릇 마시고 나면

얼굴이고 가슴이고 등이고

 

세상에서 가장 좋은 약은

살과 뼈 얻어낸

육신에서푹 고아낸

뜨거운 마음이다

 

배꼽 아래 뿌리가

뜨거워지더니

온몸이 질퍼덕하다

 

살살 쓰다듬는다

얼음땅을 꾹꾹 누른다

약발이 듣는지

 

어머니 손길 같은

가랑비가

아버지 손길 같은

햇살이 마른 나뭇가지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늘 함께 했던 나의 친구 주기쁨 2019.04.09 1350
294 눈 내리고 내려 쌓여 소백산자락 덮어도 매화 한송이 그속에서 핀다 file 테스터 2016.11.23 286
293 행복 거식증 file 바니하 2018.08.02 255
292 탐진치(貪瞋痴)와 삼독(三毒), 삼학(三學) file 모두와 2018.09.11 245
291 나의 전체상을 보여주는 C.G. 융의 만달라 file 바니하 2018.09.10 190
290 귀엽고 안타까운 마음 주기쁨 2019.05.14 185
289 너의 웃음을 주기쁨 2019.04.19 173
288 물길 1 주기쁨 2018.10.05 39
287 하늘로 펴져 1 주기쁨 2018.09.26 36
286 여름 강가에서 주기쁨 2018.11.09 33
285 기다려지고 보고파지는 주기쁨 2019.04.16 30
284 정말 힘이 든다 주기쁨 2019.04.18 27
283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 당신은 말없이 제게 오십니다. file 테스터 2016.11.23 27
282 열심히 살아보자 주기쁨 2019.04.17 25
281 어떤 사랑 주기쁨 2018.11.12 24
280 나는 처음 당신의 말을 사랑하였지 당신의 물빛 웃음을 사랑하였고 file 테스터 2016.11.23 24
279 나 죽은 다음에도 주기쁨 2019.06.07 23
278 손잡는 어머니 주기쁨 2018.10.01 20
277 우리들의 삶을 주기쁨 2019.04.15 19
276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주기쁨 2019.04.11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