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1.08 21:02

가을산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oZIqfW.jpg

 

가을산

 

숨어살던 내 바람까지

오색의 춤판이 되어 돌아오네.

 

오, 가을 산에 모인 빛,

죽은 나뭇잎의 찬란한 색깔,

그 영혼의 색깔,

 

푸른 구름의 너그러운 나그네 말이 없고

그 백수의 풍경만 나를 채우네

 

이제 들리지 않던 소리 새로 들리고

소리들 모여 사는 낮은 산에 싸여

한평생의 저녁은 이렇게 오던가

 

내가 옛날에 바람의 몸으로

세상을 종횡으로 누빌 때

높고 낮은 것도 가리지 않고

 

치고 안고 뒹굴고 다닐 때

산은 자꾸 내게서 눈을 돌렸지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