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1.02 11:56

겉잎새들 팔팔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s5vPiL.jpg

 

우리들의 사랑

 

직녀여, 그대 내

발걸음 마중 나오게

하늘 두고 맹세한

우리들의 사랑.

 

북풍에 미루나무

겉잎새들 팔팔거리며

남쪽으로 몸을

굽혀 가거든

 

남풍에 미루나무

속잎새들 몸을 굽혀 오거든

그대 오는 걸음새

내 마중 나가고

 

나는 그곳에 초막을 짓고

하늘 두고 맹세한 우리들의 사랑

철따라 부는 남풍과 북풍

 

그 미루나무 가지들

몸을 굽혀 북쪽 산마루에까지

허옇게 허옇게

속잎새 날려 오는 날

 

남풍 불어 미루나무밭

물 푸는 소리 나거든

직녀여, 그대 산

아래 오두막 짓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주기쁨 2018.10.26 2
165 흔적없이 사라진 주기쁨 2018.10.03 1
164 흔들리는 코스모스 주기쁨 2019.01.11 0
163 황혼을 따라 주기쁨 2018.09.28 2
162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0
161 행복해 합니다 주기쁨 2018.10.02 1
160 행복은 그다지 주기쁨 2018.09.23 0
159 행복 거식증 file 바니하 2018.08.02 104
158 한평생을 살아도 말 못하는 게 있습니다. file 테스터 2016.11.23 2
157 한 걸음 더 주기쁨 2018.09.22 6
156 하루하루 주기쁨 2018.10.17 0
155 하늘로 펴져 1 주기쁨 2018.09.26 6
154 풀어서 당신의 주기쁨 2018.11.09 8
153 푸른 하늘을 주기쁨 2018.10.25 0
152 푸른 산의 속살 주기쁨 2019.01.14 1
151 푸르른 날의 고독 주기쁨 2018.10.02 1
150 표현하기 주기쁨 2018.12.26 0
149 탐진치(貪瞋痴)와 삼독(三毒), 삼학(三學) file 모두와 2018.09.11 88
148 청춘 같은 연민의 정 주기쁨 2019.01.18 0
147 참 맑은 그대 영혼 주기쁨 2018.09.23 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 9 Next
/ 9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