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1.02 11:56

겉잎새들 팔팔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s5vPiL.jpg

 

우리들의 사랑

 

직녀여, 그대 내

발걸음 마중 나오게

하늘 두고 맹세한

우리들의 사랑.

 

북풍에 미루나무

겉잎새들 팔팔거리며

남쪽으로 몸을

굽혀 가거든

 

남풍에 미루나무

속잎새들 몸을 굽혀 오거든

그대 오는 걸음새

내 마중 나가고

 

나는 그곳에 초막을 짓고

하늘 두고 맹세한 우리들의 사랑

철따라 부는 남풍과 북풍

 

그 미루나무 가지들

몸을 굽혀 북쪽 산마루에까지

허옇게 허옇게

속잎새 날려 오는 날

 

남풍 불어 미루나무밭

물 푸는 소리 나거든

직녀여, 그대 산

아래 오두막 짓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 당신이 살아있을때 주기쁨 2018.10.31 5
186 가을이 서럽지 않게 주기쁨 2018.11.01 5
185 나의 육체는 이미 주기쁨 2018.11.01 4
184 눈물에서만 산다는 주기쁨 2018.11.01 8
» 겉잎새들 팔팔 주기쁨 2018.11.02 7
182 시간을 견디며 주기쁨 2018.11.03 3
181 가을산 주기쁨 2018.11.08 5
180 풀어서 당신의 주기쁨 2018.11.09 8
179 여름 강가에서 주기쁨 2018.11.09 5
178 꽃가지를 흔들자 주기쁨 2018.11.09 1
177 마당에 햇볕이여 주기쁨 2018.11.10 2
176 어떤 사랑 주기쁨 2018.11.12 10
175 정말 미워서가 주기쁨 2018.11.14 2
174 세상에 사랑한다는 주기쁨 2018.11.14 5
173 변하지 않고 주기쁨 2018.11.15 3
172 그 슬픔까지 주기쁨 2018.11.15 3
171 불현듯 강 건너 주기쁨 2018.11.19 4
170 네가 살아가기엔 주기쁨 2018.11.20 2
169 밤에 쓰는 편지 주기쁨 2018.11.24 4
168 지혜로움과 어리석움을 주기쁨 2018.12.16 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