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1.02 11:56

겉잎새들 팔팔

조회 수 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s5vPiL.jpg

 

우리들의 사랑

 

직녀여, 그대 내

발걸음 마중 나오게

하늘 두고 맹세한

우리들의 사랑.

 

북풍에 미루나무

겉잎새들 팔팔거리며

남쪽으로 몸을

굽혀 가거든

 

남풍에 미루나무

속잎새들 몸을 굽혀 오거든

그대 오는 걸음새

내 마중 나가고

 

나는 그곳에 초막을 짓고

하늘 두고 맹세한 우리들의 사랑

철따라 부는 남풍과 북풍

 

그 미루나무 가지들

몸을 굽혀 북쪽 산마루에까지

허옇게 허옇게

속잎새 날려 오는 날

 

남풍 불어 미루나무밭

물 푸는 소리 나거든

직녀여, 그대 산

아래 오두막 짓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5 당신이 살아있을때 주기쁨 2018.10.31 40
224 가을이 서럽지 않게 주기쁨 2018.11.01 29
223 나의 육체는 이미 주기쁨 2018.11.01 37
222 눈물에서만 산다는 주기쁨 2018.11.01 38
» 겉잎새들 팔팔 주기쁨 2018.11.02 38
220 시간을 견디며 주기쁨 2018.11.03 45
219 가을산 주기쁨 2018.11.08 39
218 풀어서 당신의 주기쁨 2018.11.09 42
217 여름 강가에서 주기쁨 2018.11.09 69
216 꽃가지를 흔들자 주기쁨 2018.11.09 31
215 마당에 햇볕이여 주기쁨 2018.11.10 32
214 어떤 사랑 주기쁨 2018.11.12 60
213 정말 미워서가 주기쁨 2018.11.14 33
212 세상에 사랑한다는 주기쁨 2018.11.14 33
211 변하지 않고 주기쁨 2018.11.15 29
210 그 슬픔까지 주기쁨 2018.11.15 27
209 불현듯 강 건너 주기쁨 2018.11.19 32
208 네가 살아가기엔 주기쁨 2018.11.20 25
207 밤에 쓰는 편지 주기쁨 2018.11.24 34
206 지혜로움과 어리석움을 주기쁨 2018.12.16 3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