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1.01 21:41

나의 육체는 이미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YaGaVGa.jpg

 

내 마음은 마른

 

내 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빛은 죽고 밤이 되었나이다!

당신께서 내게 남기신 이 모진 두팔의 형상을 벌려

바람 속에 그러나 바람 속에 나의 각곡한 포옹을

두루 찾게 하소서.

 

내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나의 육체는 이미 저물었나이다!

사라지는 먼뎃 종소리를 듣게 하소서

마지막 남은 빛을 공중에 흩으시고

어둠 속에 나의 귀를 눈뜨게 하소서.

 

내 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저 부리 고운 새새끼들과

창공에 성실하던 그의 어미 그의 잎사귀들도

나의 발부리에 떨여져 바람부는 날은

가랑잎이 되게 하소서.

 

내 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나의 머리 위으로 산까마귀 울음을 호올로

날려 주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 힘들었던 시절 주기쁨 2019.02.28 7
288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주기쁨 2018.10.26 2
287 희망을 노래하자 주기쁨 2019.02.20 2
286 흔적없이 사라진 주기쁨 2018.10.03 1
285 흔들리는 코스모스 주기쁨 2019.01.11 0
284 횡재 주기쁨 2019.03.12 1
283 황혼을 따라 주기쁨 2018.09.28 2
282 호락호락하게 주기쁨 2019.03.07 1
281 현수막 펄럭이는 소리 주기쁨 2019.01.30 0
280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0
279 행복해 합니다 주기쁨 2018.10.02 1
278 행복의 조건 주기쁨 2019.02.28 5
277 행복은 그다지 주기쁨 2018.09.23 0
276 행복 거식증 file 바니하 2018.08.02 193
275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주기쁨 2019.03.27 2
274 한평생을 살아도 말 못하는 게 있습니다. file 테스터 2016.11.23 3
273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주기쁨 2019.03.14 1
272 한 걸음 더 주기쁨 2018.09.22 6
271 하얀 눈물이 창공에 주기쁨 2019.01.30 0
270 하루하루 주기쁨 2018.10.1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