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4.10 09:31

친구와 한잔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5F7oaUZ.jpg

 

산이 기다린다

 

이 산을 넘으면 친구와 한잔 하니까요

그러니 전혀 힘들지 않습니다

어서 넘고 싶습니다. 이 산을

 

힘들지 않습니다

지치지 않습니다

외롭지 않습니다

우리 이 산을 넘으면 한잔 하자

 

그런 나에게 누군가 돌을 던집니다

일어나. 빨리 가자 친구가 나를

툭툭치고 손을 내밀어 줍니다.

그대로 그 손을 잡고 일어 섭니다.

 

나를 외면하고 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나의 부모는 이미 보이지 않습니다

 

혼자의 힘으로 하려니

힘이듭니다 지쳤습니다

외롭습니다 나는 그대로

주저 앉아 버립니다

나는 그 자리에 슬퍼 앉아 있습니다

 

산이 기다립니다

얼마나 높은지도 모르는 산이 기다립니다

우리는 막연히 그 산을 넘으려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 정말 힘이 든다 new 주기쁨 2019.04.18 0
288 열심히 살아보자 주기쁨 2019.04.17 0
287 기다려지고 보고파지는 주기쁨 2019.04.16 0
286 우리들의 삶을 주기쁨 2019.04.15 0
285 연인들의 마음이 주기쁨 2019.04.12 0
284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주기쁨 2019.04.11 0
» 친구와 한잔 주기쁨 2019.04.10 0
282 늘 함께 했던 나의 친구 주기쁨 2019.04.09 0
281 그 마음 알고 있으니 주기쁨 2019.04.08 0
280 어깨 주기쁨 2019.04.05 3
279 깨어 있을 때 주기쁨 2019.04.04 3
278 십년의 우정이 주기쁨 2019.04.03 2
277 외로운 사람들에게 주기쁨 2019.04.02 2
276 내 안타까운 마음 주기쁨 2019.04.01 3
275 그저 온종일 기다려도 주기쁨 2019.03.29 3
274 숨결로 전하고 있는 주기쁨 2019.03.28 2
273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주기쁨 2019.03.27 2
272 서로의 이름 부르며 주기쁨 2019.03.26 2
271 고마운 그대여 주기쁨 2019.03.25 2
270 나의집 주기쁨 2019.03.25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