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y62swE.jpg

 

이별하는 그대에게

 

언젠가 그대와 내가 또다시 만나게 되는 날

손 흔들며 반갑게 다가와 줄 수 있도록

 

가을이 짧기에 아름다운 것처럼

우리의 인연이 짧기에 더욱 아름다웠다 믿으며

그동안 나로 인하여 아팠던 기억들은 모두 버려두고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가져가길 바라겠습니다

 

만일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그럴 수 있다면

그대에게 상처주고 아픔을 주고 미움을 주었던 시간을

하나도 남김없이 모두 지울 것입니다 그리고는

고운 추억들만 촘촘히 새겨 넣을 것입니다

 

만남이 있어 헤어짐도 있는 것

그대와 내게 이별이란 없으리라 믿었는데

어느새 이별을 두고 인연에 대하여 생각합니다

 

우리의 인연도 가을과 같은 것입니다

떨림으로 시작된 인연으로 눈물 나게 감사했던 시간

울고 웃으며 서로의 마음을 열어 보이던 나날들

그렇게 우리의 인연은 아름답게 익어갔습니다

 

가을은 저만치 쓸쓸히 걸어갑니다

짧지만 소중한 시간을 함께 나누어 고맙다고

그래서 또 하나의 고운 추억을 가지게 되었다고

가을은 손 흔들며 홀로 걸어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 숨결로 전하고 있는 주기쁨 2019.03.28 10
» 햇살처럼 고운 기억들만 주기쁨 2019.03.27 9
272 서로의 이름 부르며 주기쁨 2019.03.26 9
271 고마운 그대여 주기쁨 2019.03.25 4
270 나의집 주기쁨 2019.03.25 4
269 텔레파시 보내본다 주기쁨 2019.03.22 6
268 세월의 나이 주기쁨 2019.03.22 5
267 갈림길을 만난다 주기쁨 2019.03.21 3
266 일으켜 세울 것이 주기쁨 2019.03.21 2
265 젖 물리는 모성 주기쁨 2019.03.20 4
264 연탄 같은 밤하늘 주기쁨 2019.03.19 4
263 당신의 사랑과 존재 주기쁨 2019.03.19 6
262 석양을 등지는 시간 주기쁨 2019.03.18 4
261 달로의 망명 주기쁨 2019.03.18 2
260 만남과 이별 주기쁨 2019.03.15 5
259 틀 박힌 자유 주기쁨 2019.03.15 2
258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주기쁨 2019.03.14 2
257 고민과 염려가 주기쁨 2019.03.14 2
256 너무나 평범해서 주기쁨 2019.03.13 2
255 자원은 풍부한데 주기쁨 2019.03.13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