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3.14 11:47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BXZU6cg.jpg

 

소금꽃 함초

 

썩었던 심장이 두근두근 뛰면서

진흙을 헤치고 나오는구나

내 머리끝에서 소금꽃

함초가 잔뜩 피었네

 

십자가 새겨진 함초 한 짐으로

죽었던 내가 다시 살아나네

멈추었던 피가 돌아가고

 

네가 어둠을 환하게 밝히는

경전의 한 구절이구나

새벽 같은 네가

구원의 기도문이구나

 

이승의 목숨이 짧아서

개펄에 다시 지천으로 돋아난

네가 병든 세상을 치유하리라고

황록의 꽃이 피고

검은 열매가 맺혔구나

 

혀에 입술에 닿은

너의 몸이 불길처럼 뜨겁네

맹독의 나를 없애려고

온몸에 산호꽃이 피는구나

 

가슴에 소금 가득 품은

네가 복음서 아닐까 해서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읽는다고

너를 뜯어 입에 넣었다

 

살 다 타버리고

부서져 재만 남은 마음을

서해 바다에 뿌렸더니

불꽃 같은 생이

무리 지어 함초로 피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1 고마운 그대여 주기쁨 2019.03.25 3
270 나의집 주기쁨 2019.03.25 2
269 텔레파시 보내본다 주기쁨 2019.03.22 4
268 세월의 나이 주기쁨 2019.03.22 3
267 갈림길을 만난다 주기쁨 2019.03.21 2
266 일으켜 세울 것이 주기쁨 2019.03.21 1
265 젖 물리는 모성 주기쁨 2019.03.20 2
264 연탄 같은 밤하늘 주기쁨 2019.03.19 2
263 당신의 사랑과 존재 주기쁨 2019.03.19 5
262 석양을 등지는 시간 주기쁨 2019.03.18 2
261 달로의 망명 주기쁨 2019.03.18 1
260 만남과 이별 주기쁨 2019.03.15 3
259 틀 박힌 자유 주기쁨 2019.03.15 0
»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주기쁨 2019.03.14 1
257 고민과 염려가 주기쁨 2019.03.14 1
256 너무나 평범해서 주기쁨 2019.03.13 1
255 자원은 풍부한데 주기쁨 2019.03.13 1
254 횡재 주기쁨 2019.03.12 1
253 고난의 기둥 주기쁨 2019.03.12 1
252 유리 속으로 얼굴 주기쁨 2019.03.11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