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3.11 11:02

유리 속으로 얼굴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ysdui0.jpg

 

화로

 

나를 만들어 놓고 늙어버린

사내 내 눈에는 아직도

불씨 남아 있는 것 같아서

활활 치솟는 불길 전해주고 싶은

화로 같은 내가 또 그 옆에 있다

 

저 사내의 머릿속이 궁금해

유리 속으로 얼굴을 들이미니

따스한 온기가 전해진다

잠깐 불 꺼졌다고

유물처럼 모셔두지 않겠다

 

이 강산 들불처럼 행진하며

붉게 달아올랐던 저 사내

가슴에 가득 들어찼던 격정이

한 순간에 썰물처럼 쓸려나갔다

 

노동으로 딱딱하게

굳어버린 손발을 풀어주고

무덤 속의 관 같았던

눈과 입을 열어 주었겠다

 

밤새도록 뜨겁게 살아 있어서

한 겨울 몰아치는 삭풍에도

가계家系를 지켜주었겠다

 

얼음처럼 차가운 저 육신이

손대기도 어렵게 불로 펄펄

끓었던 때가 있었겠다

 

박물관 유리 진열대 안에

구리빛의 사내 하나

목발 딛고 서서 가까스로

세상 떠받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4 연탄 같은 밤하늘 new 주기쁨 2019.03.19 0
263 당신의 사랑과 존재 주기쁨 2019.03.19 0
262 석양을 등지는 시간 주기쁨 2019.03.18 0
261 달로의 망명 주기쁨 2019.03.18 0
260 만남과 이별 주기쁨 2019.03.15 1
259 틀 박힌 자유 주기쁨 2019.03.15 0
258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주기쁨 2019.03.14 1
257 고민과 염려가 주기쁨 2019.03.14 1
256 너무나 평범해서 주기쁨 2019.03.13 1
255 자원은 풍부한데 주기쁨 2019.03.13 1
254 횡재 주기쁨 2019.03.12 1
253 고난의 기둥 주기쁨 2019.03.12 1
» 유리 속으로 얼굴 주기쁨 2019.03.11 1
251 편지 주기쁨 2019.03.11 1
250 이별을 통해 주기쁨 2019.03.08 2
249 하나밖에 없는 주기쁨 2019.03.08 2
248 번민과 염려 주기쁨 2019.03.07 1
247 호락호락하게 주기쁨 2019.03.07 1
246 무덤에 묻힌 사랑 주기쁨 2019.03.06 1
245 되돌아갈 수 없는 길 주기쁨 2019.03.06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