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3.11 09:43

편지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r2dg4PQ.jpg

 

편지

 

열매 떨어져서 눈물을 흘렸다던가

내가 쓴 편지가 우체통에 가득 차

더 이상 받을 수가 없으면

햇살 따스한 날 봉분에 기대어

나를 꺼내 읽을 것이다

 

내 손에 놓여진 나를 읽는다

한 여인에게 사랑고백을 했다던가

한 시대에게 고뇌를 발설했다던가

꽃 피어서 웃었다던가

 

시간도 멈추어선 저 어두

컴컴한 몸속에 있다가

내일인지 모레인지

내년인지 이 다음 목숨인지

언젠가 문득 나를 받아서

읽어 보고 싶은 날

 

원하는 시간에 부쳐준다고

저 두툼한 편지에 옷을 입혀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산골의

노란 우체통에 보낸다

 

밑구멍으로 줄줄 흘러내렸던

똥 같은 것들 모두 내가

보낸 편지 였으니 반 세기

다 되도록 살아온 생의 글자

빼곡하게 쓰여 있어서

 

아버지의, 어머니의 침 발라

봉인된 내 몸이 지상에

잠시 보관된 편지 아닌가

입 속으로 꾸역꾸역

들이밀었던 밥 같은 것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편지 주기쁨 2019.03.11 1
250 이별을 통해 주기쁨 2019.03.08 2
249 하나밖에 없는 주기쁨 2019.03.08 2
248 번민과 염려 주기쁨 2019.03.07 1
247 호락호락하게 주기쁨 2019.03.07 1
246 무덤에 묻힌 사랑 주기쁨 2019.03.06 1
245 되돌아갈 수 없는 길 주기쁨 2019.03.06 1
244 뚝배기 주기쁨 2019.03.05 3
243 대설주의보 주기쁨 2019.03.05 3
242 적멸에 들겠다 주기쁨 2019.03.04 3
241 잘 활용하기 주기쁨 2019.03.04 3
240 지킬 수 있는 그런 주기쁨 2019.03.01 7
239 힘들었던 시절 주기쁨 2019.02.28 7
238 행복의 조건 주기쁨 2019.02.28 5
237 모루 위에 얹어놓고 주기쁨 2019.02.27 5
236 삶이란 주기쁨 2019.02.27 5
235 등을 토닥이고 주기쁨 2019.02.26 5
234 제대로 된 화두 주기쁨 2019.02.26 5
233 나와 우리 주기쁨 2019.02.25 6
232 그렇게 느껴지면서 주기쁨 2019.02.25 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