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3.05 11:15

뚝배기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BlOORM.jpg

 

뚝배기

 

이제는 도마 위에 비스듬히 놓인

어머니를 보고 있다 불도 꺼지고

칼도 사라지고 빈집 같이 차가운

뚝배기만 바라보고 있다

 

그 맛이 절대적으로 구수하다

오지 그릇 뚝배기 하나 받아놓고

후후 불면서 이제는 장작개비

같이 드러누운 아버지를 보고 있다

 

그래서 내가 숟가락과

젓가락을 쥐고 있는 것 아니냐

아버지가 뚝배기 같아서

어머니는 된장국 같아서

이제 막 밥상에 올려 놓았으니

뜨거워 완전히 혀 데겠다

 

내가 저 틈바구니에서

우연히 목숨 얻었으리라

저 조화로운 生에서 이름을

떡 하니 부여받았으리라

 

어머니가 말이다 파도 쓸고

마늘도 다져 넣은 어머니의

마음이 말이다 비린내도

죽이고 향긋하겠다

 

아버지가 말이다

은근슬쩍 아궁이에서 달군

아버지의 몸이 말이다

펄펄 끓어서 손도 못 대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편지 주기쁨 2019.03.11 1
250 이별을 통해 주기쁨 2019.03.08 2
249 하나밖에 없는 주기쁨 2019.03.08 2
248 번민과 염려 주기쁨 2019.03.07 1
247 호락호락하게 주기쁨 2019.03.07 1
246 무덤에 묻힌 사랑 주기쁨 2019.03.06 1
245 되돌아갈 수 없는 길 주기쁨 2019.03.06 1
» 뚝배기 주기쁨 2019.03.05 3
243 대설주의보 주기쁨 2019.03.05 3
242 적멸에 들겠다 주기쁨 2019.03.04 3
241 잘 활용하기 주기쁨 2019.03.04 3
240 지킬 수 있는 그런 주기쁨 2019.03.01 7
239 힘들었던 시절 주기쁨 2019.02.28 7
238 행복의 조건 주기쁨 2019.02.28 5
237 모루 위에 얹어놓고 주기쁨 2019.02.27 5
236 삶이란 주기쁨 2019.02.27 5
235 등을 토닥이고 주기쁨 2019.02.26 5
234 제대로 된 화두 주기쁨 2019.02.26 5
233 나와 우리 주기쁨 2019.02.25 6
232 그렇게 느껴지면서 주기쁨 2019.02.25 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