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27 12:06

모루 위에 얹어놓고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baSmyz.jpg

 

마음에 대못

 

다리를 뽀족하게 깍고

머리를 둥글납작하게 다듬어

당신의 마음에 박아넣을

대못 하나 만들었다

 

뜨거운 불길 한 번 지나간 뒤

나를 모루 위에 얹어놓고

쇠로 등을 두드리고 있었다

 

두 팔에 대못을 박아놓고

광목의 천을 걸어놓아

바람 불 때마다 또 천 년씩

펄럭이고 있었다

 

진흙 속에서 죽었다 살았다

또 그렇게 천 년씩 지나갔다

쾅쾅 치는 소리가 들려

번쩍 눈을 뜨니 내몸의 벽에

담벼락에 망치로 못을 박고 있었다

 

덜컹 관이 들어올려지고

대못이 쑤욱 뽑혀져 나가고

문짝이 활짝 열리더니

폭우가 쏟아졌다

 

당신에게 손발까지 박힌 채

한참을 잠들다 깨다

그렇게 천 년씩 지나갔다

 

어제 빗방울 하나가

그제 눈송이 하나가

눈에, 입에 와 부딪히는 것이

세게 못 박는 소리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편지 주기쁨 2019.03.11 1
250 이별을 통해 주기쁨 2019.03.08 2
249 하나밖에 없는 주기쁨 2019.03.08 2
248 번민과 염려 주기쁨 2019.03.07 1
247 호락호락하게 주기쁨 2019.03.07 1
246 무덤에 묻힌 사랑 주기쁨 2019.03.06 1
245 되돌아갈 수 없는 길 주기쁨 2019.03.06 1
244 뚝배기 주기쁨 2019.03.05 3
243 대설주의보 주기쁨 2019.03.05 3
242 적멸에 들겠다 주기쁨 2019.03.04 3
241 잘 활용하기 주기쁨 2019.03.04 3
240 지킬 수 있는 그런 주기쁨 2019.03.01 7
239 힘들었던 시절 주기쁨 2019.02.28 7
238 행복의 조건 주기쁨 2019.02.28 5
» 모루 위에 얹어놓고 주기쁨 2019.02.27 5
236 삶이란 주기쁨 2019.02.27 5
235 등을 토닥이고 주기쁨 2019.02.26 5
234 제대로 된 화두 주기쁨 2019.02.26 5
233 나와 우리 주기쁨 2019.02.25 6
232 그렇게 느껴지면서 주기쁨 2019.02.25 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