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26 12:17

등을 토닥이고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GRuJpH.jpg

 

자아의 반성

 

폐속까지 비웠거든

슬며시 눈을 떠 보라

 

눈을 감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말 해보라 바람이 너의

등을 토닥이고 있다

 

나무도 일 년여의 찌든

삶을 토해내고 있다

이제껏 질질 끌고

다니던 녹슨 찌꺼기를

삶에서 숲에게 토해 내 보라

 

먼 듯했던 선을 넘어

오는 낯선 경험을

여인의 초경처럼

설렘과 두려움으로

맞이하게 될 것이다

 

가는 길은 더디고

힘들지만 가서

한 몸 되면 닫혀 있는

마음이 열리고

 

숲은 열려 있다

숲으로 가보라

 

가을엔 낙엽 지는

숲에서 홀로 두 눈감고

누워보았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삶이란 주기쁨 2019.02.27 5
» 등을 토닥이고 주기쁨 2019.02.26 5
234 제대로 된 화두 주기쁨 2019.02.26 7
233 나와 우리 주기쁨 2019.02.25 8
232 그렇게 느껴지면서 주기쁨 2019.02.25 4
231 산천 초목 위에 주기쁨 2019.02.22 6
230 욕심은 끝이 없는 듯 주기쁨 2019.02.22 5
229 사랑받을 만한 주기쁨 2019.02.21 4
228 설익은 사과처럼 주기쁨 2019.02.21 4
227 희망을 노래하자 주기쁨 2019.02.20 3
226 내몰지 않기 때문 주기쁨 2019.02.20 3
225 서녘 하늘 닮은 주기쁨 2019.02.20 6
224 시월이 허물어지는 주기쁨 2019.02.19 3
223 지시한대로만 사는 주기쁨 2019.02.19 3
222 노력 주기쁨 2019.02.19 1
221 지난 추억들마저 주기쁨 2019.02.18 3
220 돌아와 버렸다 주기쁨 2019.02.18 1
219 계속 살기 갈망한다 주기쁨 2019.02.18 0
218 외로움 주기쁨 2019.02.15 2
217 새파란 물을 주소서 주기쁨 2019.02.15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