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11 16:07

왔다 가는 건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CorNxns.jpg

 

매몰찬 이 땅에

 

못내 큰 바위마다

아로 새겨진 저 많은

흔적들을 보라

 

왔다 가는 건

고사하고 풍화에 또

얼마나 삭힐런지

 

아서라 한 평생 두 눈에

어리는 것은 눈물

말고는 무엇이리

 

수정같은 눈물조차도

한 방울 받아 둘 데 없는

하 매몰찬 이 땅이 아니던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내 목숨의 끝도 주기쁨 2019.02.14 1
214 애태우며 사랑했던 주기쁨 2019.02.14 1
213 초록들의 향연을 보며 주기쁨 2019.02.14 5
212 바람아 바람아 주기쁨 2019.02.13 9
211 우렁차게 태어나지만 주기쁨 2019.02.13 1
210 내가 거기 있음을 주기쁨 2019.02.13 0
209 언제 그랬냐고 주기쁨 2019.02.12 1
208 아직도 내 마음은 주기쁨 2019.02.12 6
207 머언 바다로 가는 주기쁨 2019.02.12 1
» 왔다 가는 건 주기쁨 2019.02.11 1
205 철을 잃었네 주기쁨 2019.02.11 2
204 사라져가는 백골 주기쁨 2019.02.11 0
203 오솔길을 거닐다 주기쁨 2019.02.08 1
202 그들은 돌아오지 못하리라 주기쁨 2019.02.08 0
201 보여 주고자 했던 주기쁨 2019.02.08 1
200 비에 젖은 풀잎 노래 주기쁨 2019.02.07 0
199 만물이 생성한다 주기쁨 2019.02.07 6
198 언어가 날개짓 한다 주기쁨 2019.02.07 1
197 산을 낳은 여자 주기쁨 2019.02.01 0
196 장마속 사찰 주기쁨 2019.02.01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