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WRXhQ4.jpg

 

그들은 돌아오지 못하리라

 

영혼의 촛점을 맞추려던 노력

넘쳐 맨살을 태우려하다가

종일 달궈진 뜨거운 모래 위에서

까무라친 혼백들은 시신도

찾을 수 없게 되리라

 

어느 날 저 검푸른 숲 외딴 섬으로

몰래 숨어든 자들은

히히 킬킬 미친 웃음 소리

정녕 그 곳에서 벗어나지 못하리니

 

심오한 정열에 지친 넋이

때로 독초의 내음을 풍기며

아무렇게나 자라나는 모래벌 위로

태고의 신화를 삼켜버린

커다란 자색 구름이 흐른다

 

저 삼나무들의 외침소리

끝없이 하얀 모래 위로 퍼져나가고

저 갈매기들의 날갯짓 한없이

하얀 수평선 위로 퍼덕거리고

 

세상 다리 끊어져 버린 곳

그러나 비록 내일 빈 조개껍질의

시이트만 해변에 뒹굴지라도

오늘 명사십리는 길게 펼쳐져 있어

외딴 섬 앞에 이르렀을까

저 숨겨진 장소는 한 번 들어가면

두 번 다시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온갖 위험 득시글한 곳

 

끝없이 물방울 일으키며

서해 바다로 달아나는 저 바람

마침내 늘 젖어있는 숲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 언제 그랬냐고 주기쁨 2019.02.12 1
208 아직도 내 마음은 주기쁨 2019.02.12 5
207 머언 바다로 가는 주기쁨 2019.02.12 0
206 왔다 가는 건 주기쁨 2019.02.11 0
205 철을 잃었네 주기쁨 2019.02.11 0
204 사라져가는 백골 주기쁨 2019.02.11 0
203 오솔길을 거닐다 주기쁨 2019.02.08 0
» 그들은 돌아오지 못하리라 주기쁨 2019.02.08 0
201 보여 주고자 했던 주기쁨 2019.02.08 0
200 비에 젖은 풀잎 노래 주기쁨 2019.02.07 0
199 만물이 생성한다 주기쁨 2019.02.07 1
198 언어가 날개짓 한다 주기쁨 2019.02.07 0
197 산을 낳은 여자 주기쁨 2019.02.01 0
196 장마속 사찰 주기쁨 2019.02.01 0
195 바람의 집 주기쁨 2019.02.01 0
194 잎사귀 부대끼는 주기쁨 2019.01.31 0
193 언어는 땅 속에 누웠고 주기쁨 2019.01.31 0
192 폭풍우 쏟아지는 날 주기쁨 2019.01.31 0
191 현수막 펄럭이는 소리 주기쁨 2019.01.30 0
190 들녘에 개망초 주기쁨 2019.01.30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