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2.01 13:40

바람의 집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me2kBl.jpg

 

바람의 집

 

그마저 빠져버린 바람

맥없이 추락한 허공의 집

 

사방을 두리번거리며

내내 겅중을 서성거리다

 

쉴 곳이 저리도 없었을까

흰자위가 더 많아 섧은 눈동자

 

휘휘 돌아와 엉덩이

겨우 비집고 앉은 바람

 

초로의 흰 머리카락 사이로

빈 호주머니의 손톱 밑으로

사랑을 잃은 무릎 사이로

 

앙상한 가지 끝에

매달려 있는

허망한 바람을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 언제 그랬냐고 주기쁨 2019.02.12 1
208 아직도 내 마음은 주기쁨 2019.02.12 2
207 머언 바다로 가는 주기쁨 2019.02.12 0
206 왔다 가는 건 주기쁨 2019.02.11 0
205 철을 잃었네 주기쁨 2019.02.11 0
204 사라져가는 백골 주기쁨 2019.02.11 0
203 오솔길을 거닐다 주기쁨 2019.02.08 0
202 그들은 돌아오지 못하리라 주기쁨 2019.02.08 0
201 보여 주고자 했던 주기쁨 2019.02.08 0
200 비에 젖은 풀잎 노래 주기쁨 2019.02.07 0
199 만물이 생성한다 주기쁨 2019.02.07 0
198 언어가 날개짓 한다 주기쁨 2019.02.07 0
197 산을 낳은 여자 주기쁨 2019.02.01 0
196 장마속 사찰 주기쁨 2019.02.01 0
» 바람의 집 주기쁨 2019.02.01 0
194 잎사귀 부대끼는 주기쁨 2019.01.31 0
193 언어는 땅 속에 누웠고 주기쁨 2019.01.31 0
192 폭풍우 쏟아지는 날 주기쁨 2019.01.31 0
191 현수막 펄럭이는 소리 주기쁨 2019.01.30 0
190 들녘에 개망초 주기쁨 2019.01.30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