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21 11:58

비추어 오시려나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AVinZB.jpg

 

아득한 정

 

꼬깃한 언어마저

눈부신 아픔으로 밝게

비추어 오시려나

 

한 마리 새가 되어

하늘높이 나신다면

그 날들의 다 하지 못한

 

사연마다 박힌 설움

모두 비우고 비워서

이역만리 저승길 열리고

 

주시던 이정표마다 아름다운

노래 부를수 있으련만

 

봄에 올라오는 새싹처럼

침묵의 시간 건너 다시

뵈올 수 있다면 가르쳐

 

묵고 묵은 껍질 겹겹이

불효함 가슴깊이 뿌리 내려

설음 속 웅크릴 세월이지만

 

저녁으로 밀려오는 어둠도

오늘을 재촉하는데 등줄기

내리치는 바람은 골짜기

낙엽 뒹군 소리로 퍼진다

 

아득하여라 떠나신 길

꽃샘바람에 나부낀다

서산의 붉은 해는

모성애 만큼이나 붉게 타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9 꿈결처럼 한없이 주기쁨 2019.01.21 1
» 비추어 오시려나 주기쁨 2019.01.21 1
167 여전히 그대로인데 주기쁨 2019.01.21 0
166 용기를 잃지 말라 주기쁨 2019.01.18 0
165 청춘 같은 연민의 정 주기쁨 2019.01.18 0
164 거리를 헤매이고픈 주기쁨 2019.01.17 0
163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0
162 이마에 내려앉는 주기쁨 2019.01.17 0
161 걸려있던 무지개는 주기쁨 2019.01.16 0
160 내마음속 보석 주기쁨 2019.01.16 0
159 가슴 속 희망 하나 주기쁨 2019.01.16 0
158 세속의 젓가락 소리마저 주기쁨 2019.01.16 0
157 고요에 묻혀 침묵 주기쁨 2019.01.15 0
156 어둠을 씻어 내고 주기쁨 2019.01.15 0
155 가을 들녘 주기쁨 2019.01.15 2
154 가슴에 품을 일이다 주기쁨 2019.01.14 2
153 푸른 산의 속살 주기쁨 2019.01.14 1
152 어리석은 시인처럼 주기쁨 2019.01.14 0
151 이상한 가을풍경 주기쁨 2019.01.11 0
150 배 한 척 없는 주기쁨 2019.01.11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