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21 11:58

비추어 오시려나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GAVinZB.jpg

 

아득한 정

 

꼬깃한 언어마저

눈부신 아픔으로 밝게

비추어 오시려나

 

한 마리 새가 되어

하늘높이 나신다면

그 날들의 다 하지 못한

 

사연마다 박힌 설움

모두 비우고 비워서

이역만리 저승길 열리고

 

주시던 이정표마다 아름다운

노래 부를수 있으련만

 

봄에 올라오는 새싹처럼

침묵의 시간 건너 다시

뵈올 수 있다면 가르쳐

 

묵고 묵은 껍질 겹겹이

불효함 가슴깊이 뿌리 내려

설음 속 웅크릴 세월이지만

 

저녁으로 밀려오는 어둠도

오늘을 재촉하는데 등줄기

내리치는 바람은 골짜기

낙엽 뒹군 소리로 퍼진다

 

아득하여라 떠나신 길

꽃샘바람에 나부낀다

서산의 붉은 해는

모성애 만큼이나 붉게 타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 삶에서 다가오는 그대 주기쁨 2019.01.29 38
184 지금은 사라져버린 주기쁨 2019.01.28 38
183 그리움은 팔려나간다 주기쁨 2019.01.28 37
182 나를 따라 오르고 주기쁨 2019.01.28 32
181 마음의 여유찾고 주기쁨 2019.01.25 49
180 땀으로 흐르는데 주기쁨 2019.01.25 35
179 방울의 속삭임 주기쁨 2019.01.25 46
178 불행한 신들 주기쁨 2019.01.24 35
177 슬픈 곡조로 춤추는 주기쁨 2019.01.24 40
176 세련 된 기교를 부리며 주기쁨 2019.01.24 34
175 하나의 인생인 것처럼 주기쁨 2019.01.23 38
174 필연이었든 우연이었든 주기쁨 2019.01.23 32
173 주어진 운명에 최선을 주기쁨 2019.01.23 36
172 산들바람 먹은 고추 주기쁨 2019.01.22 29
171 가을의 입구 주기쁨 2019.01.22 37
170 까닭없이 허전함은 주기쁨 2019.01.22 34
169 꿈결처럼 한없이 주기쁨 2019.01.21 31
» 비추어 오시려나 주기쁨 2019.01.21 30
167 여전히 그대로인데 주기쁨 2019.01.21 38
166 용기를 잃지 말라 주기쁨 2019.01.18 4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