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14 10:09

어리석은 시인처럼

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4ctob7.jpg

 

가을 숲속에서

 

계절을 몰고나가는 힘 앞에

순종하는 눈빛 보이지않는

운명에 이끌리는 동안

마치 죽음을 잊는 시간처럼

 

전설의 서사시였을까

완전한 사랑을 꿈꾸던

어리석은 시인처럼

 

저를 달래는 저녁강물 처럼

적막의 끝에서 찾아낸

보이지않는 끈 하나

질기게 물고 흘러간다

 

가을산 팔은 어디까지

뻗어있는 것일까

가엾은 영혼 하나

체념한 듯이 저를 맡기며

 

다소곳이 엎드린 힘없는 짐승

꿈틀거리는 긴 몸뚱이를 들어

언제 다시 흐를 지 모른다

 

옛 사랑을 읊어대는 방랑시인처럼

신의 용서를 구하는 순례자처럼

그러나 지금은 자연의 힘 앞에

 

말없이 흐르는 오후의 강물처럼

숨가쁜 시간을 잠재운 거울

끝없이 되쏘는 산정의 빛

강줄기 따라 걷고 있는 길 위에서

 

가을숲에 종일토록

가만히 안겨서 있다

가없는 영혼 하나

갈망의 불은 끈 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 청춘 같은 연민의 정 주기쁨 2019.01.18 35
164 거리를 헤매이고픈 주기쁨 2019.01.17 48
163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45
162 이마에 내려앉는 주기쁨 2019.01.17 39
161 걸려있던 무지개는 주기쁨 2019.01.16 43
160 내마음속 보석 주기쁨 2019.01.16 40
159 가슴 속 희망 하나 주기쁨 2019.01.16 37
158 세속의 젓가락 소리마저 주기쁨 2019.01.16 48
157 고요에 묻혀 침묵 주기쁨 2019.01.15 47
156 어둠을 씻어 내고 주기쁨 2019.01.15 42
155 가을 들녘 주기쁨 2019.01.15 37
154 가슴에 품을 일이다 주기쁨 2019.01.14 41
153 푸른 산의 속살 주기쁨 2019.01.14 50
» 어리석은 시인처럼 주기쁨 2019.01.14 36
151 이상한 가을풍경 주기쁨 2019.01.11 36
150 배 한 척 없는 주기쁨 2019.01.11 41
149 흔들리는 코스모스 주기쁨 2019.01.11 49
148 귀뚜라미 주기쁨 2019.01.10 43
147 들녘의 따사로움 주기쁨 2019.01.10 34
146 삶의 주인이 되어 주기쁨 2019.01.10 5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