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14 10:09

어리석은 시인처럼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94ctob7.jpg

 

가을 숲속에서

 

계절을 몰고나가는 힘 앞에

순종하는 눈빛 보이지않는

운명에 이끌리는 동안

마치 죽음을 잊는 시간처럼

 

전설의 서사시였을까

완전한 사랑을 꿈꾸던

어리석은 시인처럼

 

저를 달래는 저녁강물 처럼

적막의 끝에서 찾아낸

보이지않는 끈 하나

질기게 물고 흘러간다

 

가을산 팔은 어디까지

뻗어있는 것일까

가엾은 영혼 하나

체념한 듯이 저를 맡기며

 

다소곳이 엎드린 힘없는 짐승

꿈틀거리는 긴 몸뚱이를 들어

언제 다시 흐를 지 모른다

 

옛 사랑을 읊어대는 방랑시인처럼

신의 용서를 구하는 순례자처럼

그러나 지금은 자연의 힘 앞에

 

말없이 흐르는 오후의 강물처럼

숨가쁜 시간을 잠재운 거울

끝없이 되쏘는 산정의 빛

강줄기 따라 걷고 있는 길 위에서

 

가을숲에 종일토록

가만히 안겨서 있다

가없는 영혼 하나

갈망의 불은 끈 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9 꿈결처럼 한없이 주기쁨 2019.01.21 1
168 비추어 오시려나 주기쁨 2019.01.21 1
167 여전히 그대로인데 주기쁨 2019.01.21 0
166 용기를 잃지 말라 주기쁨 2019.01.18 0
165 청춘 같은 연민의 정 주기쁨 2019.01.18 0
164 거리를 헤매이고픈 주기쁨 2019.01.17 0
163 향기 짙어 그대 이름 주기쁨 2019.01.17 0
162 이마에 내려앉는 주기쁨 2019.01.17 0
161 걸려있던 무지개는 주기쁨 2019.01.16 0
160 내마음속 보석 주기쁨 2019.01.16 0
159 가슴 속 희망 하나 주기쁨 2019.01.16 0
158 세속의 젓가락 소리마저 주기쁨 2019.01.16 0
157 고요에 묻혀 침묵 주기쁨 2019.01.15 0
156 어둠을 씻어 내고 주기쁨 2019.01.15 0
155 가을 들녘 주기쁨 2019.01.15 4
154 가슴에 품을 일이다 주기쁨 2019.01.14 2
153 푸른 산의 속살 주기쁨 2019.01.14 1
» 어리석은 시인처럼 주기쁨 2019.01.14 0
151 이상한 가을풍경 주기쁨 2019.01.11 0
150 배 한 척 없는 주기쁨 2019.01.11 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