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01.03 10:57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kIDVoa.jpg

 

시인의 마누라

 

마누라는 마치 시인 같다

아직도 삼류

시인쯤밖에 안 되는

나보다 더 훌륭한 시인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오히려 더 깊고

참된 시인 싶다.

 

만 오십 년을 살고도

아직도 맑은 영혼은

고스란히 남아

 

매사에 허울좋은 겉치레와는

영 거리가 멀고

 

늘 선하고 거짓 없는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하루하루 살아가다가

 

어느 덧 마누라는

자기도 모르는

새 시인이 되었나 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있는 그대로 주기쁨 2019.01.04 4
135 남을 손해끼치면 주기쁨 2019.01.04 3
134 무익한 사념도 주기쁨 2019.01.04 4
133 배꼽 아래 뿌리가 주기쁨 2019.01.04 4
132 벽에 걸린 식구들 주기쁨 2019.01.03 4
131 온몸이 나래 되어 주기쁨 2019.01.03 4
»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주기쁨 2019.01.03 4
129 겨울비 주기쁨 2019.01.02 3
128 진리가 가슴에 주기쁨 2019.01.02 4
127 겨울을 재촉하는 비 주기쁨 2019.01.02 4
126 겨울에도 해는 뜬다 주기쁨 2019.01.02 4
125 열심히 따라가다 주기쁨 2019.01.02 4
124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
123 세상을 살아가며 주기쁨 2018.12.31 4
122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
121 그대를 비출 등심에 주기쁨 2018.12.31 4
120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
119 까치 한 마리 주기쁨 2018.12.29 4
118 무척 낯 설다 주기쁨 2018.12.29 4
117 남아있지 않은 주기쁨 2018.12.28 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