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2.31 11:36

마흔여섯의 날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Dim5AX.jpg

 

마흔여섯의 날

 

늦게 피운 사랑도 폐경을

앞둔 양 실낱같은 생명줄로

파르르 몸부림치며

마흔여섯의 날이 간다 그렇게 간다

 

조막손도 닳고 기억도 녹 슬고

조금만 움직여도 무릎은 시려오고

이제 찬바람만 불어도 지쳐오는 가슴

 

다 닳아버렸구나

태산도 무너뜨릴 듯한 마음도

닳고 세상 거친 것들

보느라 눈도 무뎌지고

올라가려 하나 쳇바퀴마저

다 닳아버렸구나

 

쉰을 향해 내쳐가는 길에

이제 지친 몸만 남아

저 산 위까지 짐을 지고

 

돌아오면 아내는 삼을

넣고 따숩게 삶은 닭

소반에 바쳐 내게 건넸다

 

숨가쁘게 산을 헤치며

짐승처럼 살아도 행복했고

진흙 구렁에서 일해도

 

마흔여섯 고갯마루에 서

뒤돌아보니 먼길인 듯 하였으나

온 길은 어제 본

영화처럼 흘러갔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있는 그대로 주기쁨 2019.01.04 4
135 남을 손해끼치면 주기쁨 2019.01.04 3
134 무익한 사념도 주기쁨 2019.01.04 4
133 배꼽 아래 뿌리가 주기쁨 2019.01.04 4
132 벽에 걸린 식구들 주기쁨 2019.01.03 4
131 온몸이 나래 되어 주기쁨 2019.01.03 4
130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주기쁨 2019.01.03 4
129 겨울비 주기쁨 2019.01.02 3
128 진리가 가슴에 주기쁨 2019.01.02 4
127 겨울을 재촉하는 비 주기쁨 2019.01.02 4
126 겨울에도 해는 뜬다 주기쁨 2019.01.02 4
125 열심히 따라가다 주기쁨 2019.01.02 4
124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
123 세상을 살아가며 주기쁨 2018.12.31 4
»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
121 그대를 비출 등심에 주기쁨 2018.12.31 4
120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
119 까치 한 마리 주기쁨 2018.12.29 4
118 무척 낯 설다 주기쁨 2018.12.29 4
117 남아있지 않은 주기쁨 2018.12.28 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