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2.31 10:07

그대를 비출 등심에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miFMCr.jpg

 

지독한 기다림에게

 

오늘도 기름기 없는 심지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

내 무능한 밤은 불안으로 깊어가고

그대는 점점 어둠에 쌓여가고

 

그대를 비출 등심에

불꽃도 되지 못하고

마냥 흔들리기만 한다

 

하지만 내 안에 숨 쉬는

혼돈의 계절은

아직도 어둡게 얼어붙어

 

그대 오래도록 기다리고

있었음도 알고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것도 안다

 

마냥 기다려 달라고

목청만 높이고 있다

 

먼 거리에서 머뭇거리는

사유의 등불은

아직 자신이 없다고

 

내 늑장의 세월로

삼백 예순 다섯 날 두 손 모으고

발만 동동 구르던 그대는

어느덧 주름만 깊어가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있는 그대로 주기쁨 2019.01.04 4
135 남을 손해끼치면 주기쁨 2019.01.04 3
134 무익한 사념도 주기쁨 2019.01.04 4
133 배꼽 아래 뿌리가 주기쁨 2019.01.04 4
132 벽에 걸린 식구들 주기쁨 2019.01.03 4
131 온몸이 나래 되어 주기쁨 2019.01.03 4
130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주기쁨 2019.01.03 4
129 겨울비 주기쁨 2019.01.02 3
128 진리가 가슴에 주기쁨 2019.01.02 4
127 겨울을 재촉하는 비 주기쁨 2019.01.02 4
126 겨울에도 해는 뜬다 주기쁨 2019.01.02 4
125 열심히 따라가다 주기쁨 2019.01.02 4
124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
123 세상을 살아가며 주기쁨 2018.12.31 4
122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
» 그대를 비출 등심에 주기쁨 2018.12.31 4
120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
119 까치 한 마리 주기쁨 2018.12.29 4
118 무척 낯 설다 주기쁨 2018.12.29 4
117 남아있지 않은 주기쁨 2018.12.28 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