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2.29 15:59

시인과 겨울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e4FV5l.jpg

 

시인과 겨울

 

시시한 겨울날 시시한 선술집에서

시시한 얘기로 끼득거리라

윗전이 우리를 세상에 보낸 줄이야

 

술은 혼자 마시지 말아야지

혼자 마시면 독이 되고

벗님과 나눠 마시면 약이 된다네

 

사람은 가고 오고 또 스쳐 가도

인연은 늘 남아 또 얽히는데

오늘은 벗님을 불러

쐬주 한잔 간절하네

 

들에 피는 도둑놈가시도

사람에겐 성가시기만 하나

윗전이 보면 다 쓸데가 있다네

 

시시한 인생 살찌우려

시시한 인간도 시를 쓰지만

지나면 그 속의 아름다움을

모르고 지나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있는 그대로 주기쁨 2019.01.04 4
135 남을 손해끼치면 주기쁨 2019.01.04 3
134 무익한 사념도 주기쁨 2019.01.04 4
133 배꼽 아래 뿌리가 주기쁨 2019.01.04 4
132 벽에 걸린 식구들 주기쁨 2019.01.03 4
131 온몸이 나래 되어 주기쁨 2019.01.03 4
130 시인 티를 내지 않아 주기쁨 2019.01.03 4
129 겨울비 주기쁨 2019.01.02 3
128 진리가 가슴에 주기쁨 2019.01.02 4
127 겨울을 재촉하는 비 주기쁨 2019.01.02 4
126 겨울에도 해는 뜬다 주기쁨 2019.01.02 4
125 열심히 따라가다 주기쁨 2019.01.02 4
124 오늘은 자고 나면 주기쁨 2018.12.31 4
123 세상을 살아가며 주기쁨 2018.12.31 4
122 마흔여섯의 날 주기쁨 2018.12.31 4
121 그대를 비출 등심에 주기쁨 2018.12.31 4
» 시인과 겨울 주기쁨 2018.12.29 4
119 까치 한 마리 주기쁨 2018.12.29 4
118 무척 낯 설다 주기쁨 2018.12.29 4
117 남아있지 않은 주기쁨 2018.12.28 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1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