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0.31 11:00

너를 만난 날은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JIHsmyH.jpg

 

너를 만난 날은

 

지루하고 맥이 없던 날들이

모조리 일어나 빛이 되던

아아 내 어깨 쭉지에

문득 날개가 돋던 날

너를 만난 날

 

머리에서 손이 빠져 나오고

다리에서 얼굴이 튀어나오던

허리에서 설탕이 쏟아지던

불안 비참 치욕 따위가

 

훨훨 새가 날아오던 날

너를 만난 날은

만신창이가 되어

여름을 힘겹게 보내고

문득 가을이 오던 날

너를 만난 날은

필연의 날이다

 

현실이 사라지고

다른 현실이

태어난 날

그러니까 그날은

추현실의 날이다

 

너를 만난 날은

날개 달린 날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 겉잎새들 팔팔 주기쁨 2018.11.02 14
84 눈물에서만 산다는 주기쁨 2018.11.01 14
83 나의 육체는 이미 주기쁨 2018.11.01 10
82 가을이 서럽지 않게 주기쁨 2018.11.01 11
81 당신이 살아있을때 주기쁨 2018.10.31 13
» 너를 만난 날은 주기쁨 2018.10.31 11
79 사랑한다 말하지 주기쁨 2018.10.29 13
78 세상의 온갖 보배도 주기쁨 2018.10.29 12
77 자신을 아는 사람은 주기쁨 2018.10.29 13
76 내 인생길 주기쁨 2018.10.29 10
75 가을엔 바람이고 주기쁨 2018.10.28 20
74 꼭 말해야 할 주기쁨 2018.10.28 8
73 수목은 눈물 주기쁨 2018.10.27 8
72 밤마다 주기쁨 2018.10.27 8
71 좀 더 나은 내일을 주기쁨 2018.10.27 9
70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주기쁨 2018.10.26 16
69 보고 싶다 주기쁨 2018.10.26 8
68 이 조금이 주기쁨 2018.10.25 8
67 푸른 하늘을 주기쁨 2018.10.25 8
66 모래성 사랑 주기쁨 2018.10.24 1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 16 Next
/ 1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