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0.10 03:49

다져보는 내안의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5iLBm4.jpg

 

살아 있음에

 

늘 처음처럼

새학기 시작하는 맑고 투명한 어린아이처럼

늘 가슴설레이는 좋은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져보는 내안의 맑은 영혼으로

우리들 삶이 희망이 어울림되어

새봄으로 가는 길목에서

 

이밤 다하도록 내린 고운 봄비속에

살포시 씻기운 자연의 촉촉한 대지위에

 

그래서 먼후일...

본향으로 돌아가는 그 날,

수 많은 인연들을 가슴에 묻고

내가 못다한 정남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살며 사랑하며 인연의 옷깃이 스쳐서

그리 만나고 헤어진다 하더라도

말 한마디에 상처가 남지않기를

내 눈에 작은 흘림으로 서운하지 않기를.

 

그렇게 옷깃만 스쳐도 인연인

만나고 헤어지는 우리들의 마음이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깊은 밤 나홀로

가야하는 이 길에 오고 또 가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사랑하는 당신이 주기쁨 2018.10.18 1
55 하루하루 주기쁨 2018.10.17 0
54 바다의 노래 주기쁨 2018.10.16 0
53 지고 말면 다시 주기쁨 2018.10.16 0
52 삶이 없었던 주기쁨 2018.10.15 0
51 내게 맞는 삶인가 주기쁨 2018.10.14 0
50 멋진 사랑을 주기쁨 2018.10.12 0
49 비가 와서 좋은 날 주기쁨 2018.10.11 1
48 우리들 가슴에 주기쁨 2018.10.10 5
» 다져보는 내안의 주기쁨 2018.10.10 12
46 비에 젖어 주기쁨 2018.10.08 7
45 주고 또 주어도 주기쁨 2018.10.08 2
44 당신에게 돌아갈 주기쁨 2018.10.07 1
43 그러다 공기 차면 주기쁨 2018.10.06 3
42 세상을 담기에도 주기쁨 2018.10.06 2
41 물길 1 주기쁨 2018.10.05 11
40 서러움이 내게 주기쁨 2018.10.04 1
39 아픈 가슴을 주기쁨 2018.10.03 2
38 흔적없이 사라진 주기쁨 2018.10.03 0
37 푸르른 날의 고독 주기쁨 2018.10.02 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 5 Next
/ 5
CLOSE

SEARCH

CLOSE